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5.10.13 19:57 이글스 야구 이야기

솔직히 올해의 한화 이글스 선수들은 정말 열심히 했다.

뭐 그렇지 못한 놈도 몇놈 있긴 하지만.. 그래도 열심히 해 준 선수들에게 난 정말 감사한다.


올해의 가장 큰 문제라면 역시 백업해 줄 선수들의 부족이다. 어떤 사람은 '어떤 경기는 포기 할 줄도 알아야 한다'는 사람도 있는데, 내 생각엔 암만 봐도 개소리.

치열한 접전을 벌이는 중위권에서 직접 서있는 상태에서 그딴 소리가 나올까?

물론 성적우선주의가 KBO에 팽배해있다는 것은 나도 인정하지만, 야구는 멘탈도 굉장히 크게 작용하는 스포츠이다.

내줄대로 내주면 언제 이기고 싶을때 마음대로 이겨진단 말인가? 그럼 언제 올라가고 언제 이기나? 결국 포기할 수 있는 경기란 없다.



그런 상황에서 결국 2군에서 끌어올릴 선수의 부족이 안그래도 부상이 많았던 야수진과 이태양의 시즌탈락 이후 송은범, 배영수로 이어지는 선발진의 문제해결이 안되 불펜이 과부하 걸리는 상황까지...

사람으로 따지면 정말 합병증이라고 해도 될 정도의 상황이었다.

내년시즌을 위해서는 투수풀을 넓히고 다른 팀에 비해서 훨씬 약했던 하위타선의 강화를 꾀해야한다.



그나마 희망적으로 볼 수 있는 사실은 불펜진과 몇몇선발이 힘든 상황과 몸상태에서도 불구하고 잘 던져주었고, 상위타선의 선수들이 잘해주었다는 사실이다.

내년 시즌이 열리기까지 몸관리를 잘 해서 2016시즌은 좀 더 희망적인 시즌이 되었으면 좋겠다.

올해 문제점이 짚어진 것은 많은데, 선수들의 분발보다는 혹사논란으로 인해서 시끄러운 것이 더 부각되어서 개인적으로는 가슴이 아프다.

posted by 별빛사랑
2015.07.12 17:15 이글스 야구 이야기

이러다가 정말 12월에 한국시리즈 하겠네..


이제는 농담이 아니라.. 정말 돔구장의 필요성이 팍팍 느껴져요.


10구단 체제가 들어오고 게임숫자가 엄청 늘었는데 이대로는..


그리고 내야전체를 덮을 수 있는 방수포의 필요성도 엄청 커졌네요.

posted by 별빛사랑
2015.06.26 12:48 이글스 야구 이야기

작년까지는 가망이 안 보이는 몸부림이었다고 한다면, 올해는 어떻게든 올라가려고 하는데 사고의 연속이라 안타까움이 큽니다.


시즌 시작하기도 전에 이태양의 시즌탈락과 정근우의 부상으로 인한 늦은 합류, 시즌도중의 김경언의 부상으로 인한 탈락과 이용규, 김태균의 부상투혼.


문제있는 용병의 퇴출과 새로 들어온 용병의 순식간의 부상탈락.. 그리고 감감무소식...[...]


거기에 송은범의 탈락으로 인한 투수진의 꼬이는 계획..


이번엔 거기에 추가로 최진행까지 약물파동이네요.. 아...


정말 하늘은 정녕 이글스에게 가을야구를 허락치 아니하시려는 것입니까..?


선수단의 분전과 투혼은 전해져오는데 정작 내리막길밖에 보이질 않네요..


이제는 정말 안타까울 뿐입니다.

posted by 별빛사랑
2015.05.03 02:58 이글스 야구 이야기

제목은 권혁 혹사 논란이라고 적었지만 정확히는 김성근의 투수혹사 논란이라고 해야 맞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김성근 감독은 야구 좀 봤다는 사람은 다 아는 벌떼야구로 유명하다. 즉, 선발진으로 오래가져가기보다는 불펜의 기용을 적극적으로 하여 승리를 가져가는 것이다.


사실 투수 한명이 마운드를 오래 지키는 것은 당연히 불리할 수 밖에 없다. 투구수가 늘고 타순이 돌아올때마다 점점 파악되기 쉬우니까. 이건 바보도 아는 상식 아닌가.


그렇기 때문에 메이저리그도 그렇고 한국야구도 그렇고 과거의 원투펀치정도의 시스템에서 지금의 시스템으로 넘어온 것이다. 그리고 그 최전선에 있는 사람이 김성근이고.





그럼 슬슬 혹사 이야기를 해보자. 요즘 권혁의 혹사가 문제삼아지면서 과거 김성근 감독의 이력에 대해 많은 구설수가 나오는데..


나는 쓰잘데기 없는 소리는 집어치우고 요점만 따져야 한다고 본다.


그럼 김성근이 여태까지 투수혹사를 그렇게 많이 시켰는가?


라는 것에 대해 말하자면 '차후 선수의 능력치를 떨어뜨릴정도의 후유증을 남기는 등판을 혹사라고 칭한다'라고 정의한다면 답은 간단하다.


'아니다'


라는 것이다.





야구 좀 안답시고 지껄이는 사람들이 간과하는게 있는데.. 김성근 감독은 벌떼야구, 강한 훈련야구로도 유명하지만 철저한 관리야구로도 유명하다.


특히 김성근 감독은 선수의 능력치변화에 매우 민감하다. 이는 김성근 감독과 함께 일하는 코치진들의 능력이라고 보는 것이 더 옳은데, 그들은 선수들의 몸에 가해지는 스트레스에 따라 철저한 관리를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단순히 못하는 선수, 컨디션이 안좋은 선수를 바로잡는 정도가 아닌 시즌내내 소비되는 선수들의 능력치를 끊임없이 수정하는 것이다.


야구팬이랍시고 훈장질하면서 제대로 된 눈으로 프로경기를 지켜보는 사람이 잘 없다. 프로야구의 구단은 결코 사관생도를 키워내는 사관학교가 아니다.


승리를 위해서 선수를 끊임없이 계획적으로 소모하고 그 소모를 통해 승리를 이끌어내는 것이 프로야구다.


그렇기 때문에 혹사라는 부분에 대해서도 결국 혹사 이후의 변화가 '혹사였다'라는 주장의 근거가 될 뿐이지, 시즌중의 등판에 대해서 왈가왈부하는 것은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본다.


김성근 감독이 맡는 팀은 시즌중의 부상이 상당히 적은 편에 속했고 부상당한 선수를 철저하게 관리하기도 했다.


다만 김성근 감독이 떠나고 난 이후 선수에게 문제가 생기면 그걸 갖고 김성근 감독을 물어뜯는 일도 많았는데, 내가 보기엔 그것은 철저한 관리를 하지 못하게 된 문제가 더 크다. 즉 관리가 동반되지 않았기에 생긴 문제이지, 그걸 관리할 감독을 내보내고 나서 선수에게 문제가 생겼다고 하면 안된다는 말이다. 의사를 내보내고 난 후에 환자에게 문제가 생겼다고 내보낸 의사 탓을 하는 짓거리는 대체 무슨짓인가?


김성근 감독은 자의로 나간 적이 거의 없다. 대부분 프런트에서 나가라고 했을 뿐이다.




그리고 모든 부상선수에 대해서 혹사라는 말을 할 수는 없지않은가? 다른구단에서는 뻔히 멀쩡하게 뛰다가 뜬금없이 몸에 문제가 생기는 선수들도 흔하다.


그게 스포츠이고 그게 사람아닌가? 무슨 로봇도 아니고.


관리도 하고 있고 지속적인 관리를 해도 어느팀이든 부상선수, 컨디션이 좋지 않은 선수는 나올 수 있기 마련이다.


여튼 결론은 이렇다. 의미없는 훈장질에 불과하고, 암만 훈장질을 해봤자 당신은 훈장도 아닐뿐더러 그 훈장질은 전해지지도 않는다.


프로는 오직 결과로 말할 뿐이다.




난 최근에 있었던 빈볼시비 사건을 바라보면서도 많은 안타까움을 느꼇다. 물론 김감독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날리는 사람들중에는 한화팬이 아니면서 그때만 한화팬 코스프레를 하는 반 김성근도 있었겠지만, 수년간 한화팬이었다는 사람들이 맹목적인 비난을 던지는 것을 보며 감독에 대한 실망보다 자칭 팬이라는 사람들에 대한 실망이 훨씬 컸다.


겨우 니들의 수준은 이정도였나? 하고 인증했다고 밖에는 보지 못할 정도였다.


팬들이 모신 감독님 아닌가? 지금 이 시간에도 시즌이 채 1/5도 지나지 않았다.


정치권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도 그랬지만, 인간들이 참 뻔뻔하다. 저딴 수준이 팬질이라면 나는 팬이라는 수식어를 차라리 거부하고 싶다.

posted by 별빛사랑
2011.10.07 02:46 이글스 야구 이야기
ㅋㅋㅋ 7쥐 찍더니 결국 사퇴인가.ㅋㅋㅋㅋ


외쳐봐 DTD!!

으앜~~~~
posted by 별빛사랑
prev 1 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