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0.09.01 19:51 애니이야기
요즘 제가 보는 몇 안되는 애니메이션중 하나가 바로 페어리테일입니다.

히라노 아야씨는 페어리 테일에서 루시로 출연중입니다. 레귤러 4인방중 한명이죠.



히라노 아야씨의 작품중에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했던 작품은 키디 그레이드입니다. 정말 좋았죠.^^

어린 나이에 출연했음에도 불구하고 적은 나이를 불식하게 만드는 어른스러운 연기로 제 귀를 사로잡았습니다.

그리고 이번 페어리 테일에서는 평소에도 넘치는 끼와 즐거움을 부드럽게 잘 발휘해주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습니다.



요즘 TV[특히 후지TV]에 자주 출연한다고 해서 좀 안좋은 평을 많이 받고 있어서 좀 걱정스럽긴 합니다.

하지만 히라노 아야씨 본인이 자신이 성우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믿고 있고, 무슨 일을 하던지 성우라는 것을 잊지 않고 있기 때문에, 계속 좋은 성우로 남아있을꺼라고 믿어 의심치 않고 있습니다.




물론 어느정도 선을 넘어가면 개인적으로는 TV 출연같은 부분은 좀 줄여줬으면 하는 바램이기도 합니다.

이전에 봤던 20면상의 딸에서의 연기는 상당히 좋았는데.. 그런 연기를 보기 힘들어질까봐 좀 걱정이 되거든요.




어쨋든.. 전 무엇보다, 즐거운 역활을 맡아서 열심히 연기해주는 성우가 너무 좋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계속 좋은 연기 부탁드리고 싶네요.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개인적으로 타나카 리에씨 다음으로 좋아하는 성우가 히라노 아야씨인데
    히라노 아야씨하면 비키니 상의 반대로 입은 사진이 가장 인상 깊더군요.
    워낙 가슴이 없어서 거꾸로 입은 티가 안났다는게 더 슬펐지만요.

  2. 히라노 아야씨 갤럭시 엔젤에서도 여러모로 괜찮으셔서 좋았던 ㅎ

  3. 좀 걸리는건... 저번달쯤이엿나? 히라노 아야씨 연애 관련 이야기 때문에 안티쪽 신난거 같던데...; 그후론 안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