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7. 7. 10. 12:52 일상이야기/짧은이야기

밥을 짓게 되면 가끔씩 갓 지어진 맨밥을 수저로 퍼먹을 때가 있습니다.

김이 솔솔나면서 달달한 그 냄새가 너무 좋아요.

그래서 아무것도 없이 한수저를 떠서 입에서 우물우물 할 때마다 입속에 퍼지는 그 밥의 달달함이 너무 좋아요.

다른분들은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저는 밥 지을때마다 이렇게 퍼먹곤 합니다.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방금 밥했을때 김 모락모락나는 밥은 반찬없이 밥만 먹어도 맛있긴 합니다. 밥푸기전에 한번씩 저도 떠먹어보곤합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