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7. 7. 25. 05:19 애니메이션 소개

타니구치 고로 감독은 제가 좋아하는 애니메이션 감독 중 한명입니다.


현대의 일본 애니메이션은 예술적인 가치보다는 아무래도 상업적으로 많이 치우쳐져 있어서, 예술적인 면을 따지게 되면 그만큼 상업적인 면에서 성적을 내지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일본 애니메이션은 지극히 상업적인 시장으로 형성되어 있기 때문에 예술적 가치면 쫓게 되면 작품 활동 자체가 줄어드는 결과도 가져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무래도 제작비는 들어가니까요.


그런 면에서 타니구치 고로 감독은 예술적인 면과 상업적인 흥행을 모두 손에 쥔 대단한 감독입니다. 상업적 흥행도 뛰어나지만 그걸을 떼고 예술적인 면만 따졌을 떄에도 다른 감독들의 작품에 뒤지지 않을 정도의 좋은 작품을 많이 만들어 냈습니다.

특히나 흔히 최근의 일본 애니메이션 시장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흐름을 비켜가면서도 작품의 중요한 선을 잘 살려내는 것으로 좋은 평가를 받는다는 것이 주목할만한 부분입니다.



1. 무한의 리바이어스


무한의 리바이어스는 TV TOKYO에서 방영한 26부작 애니메이션입니다. 이 작품은 고립된 상황에서 외부의 미지의 적과 대치하게 된 소년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작품입니다.

쉽게 말해 인간군상극이죠.


피할 수 없는 외부의 적과 대치하고 싸워야 하는 극한의 상황에 이르렀을때 다양한 인간들이 어떠한 행동을 취하는지 알 수 있게 됩니다.

필연적인 권력의 욕구와 불안, 공포, 불화 등이 어떻게 터져나오고 내부의 대립이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보게 되죠.


무한의 리바이어스는 타니구치 고로 감독의 첫 작품인데, 우주선이라는 폐쇄된 공간과 외부의 적이라는 자극요소를 통해 인간의 여러가지 모습을 볼 수 있도록 여러가지 장치를 잘 설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 작품에서 중요한 것은 외부의 적보다는 내부의 분열이죠. 특히 한국처럼 외부의 적을 항상 앞에 두고 있는 나라에서 사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매우 흥미롭지 않을 수 없는 그런 작품입니다. 작품 내에서는 내부의 권력을 잡기 위해 외부의 적의 존재를 이용하는 모습도 볼 수 있습니다. 어디서 자주 보는 모습 아닌가요. ㅎㅎㅎ




2. GUN X SWORD


GUN X SWORD는 복수를 향해 일직선으로 달려가는 남자, 반의 복수극입니다.

SF와 서부활극을 잘 버무린 작품이죠.


주인공 반은 자신의 복수를 위해 말그대로 일직선으로 달려갑니다. 이야기가 진행되며 이런저런 상황들이 전개되지만, 거기에 좌고우면하지 않죠.

적들은 자기들이 정한 정의의 기준을 이야기하며 행동에 대해 옳음을 설명하려곤 하지만 반은 그런건 모르겠고 그저 우직하게 복수를 향해 나아갑니다.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마이클 샌델의 책이 있긴 하지만, 결국 모든 정의는 자기의 마음속에 있는거죠.

그리고 반은 자신의 정의는 곧 복수라고 굳게 있고 그것을 끝까지 밀고 나갑니다.


시원시원한 활극액션이라고 생각하며 보아도 재미있는 작품이고요. 한편으로는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고 단순하게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는 반의 모습에서 무언가를 조금 생각하게 하는 것도 있는 그런 작품입니다.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