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일단 결론부터 말하자면 달다.


?? 무슨 이야기인가 싶겠지만, 간이 덜 되어서 가지의 단맛만 느껴졌다는 것...


그러니까 다시 한번 말하자면 싱겁다는거.


겁나서 간을 덜 했더니... 이런 참사가.


뭐 그렇다고 해도 혼자 다 먹었으니 큰 문제는 아닌 듯.


다음번에 잘 하면 되지 뭐. 그래서 실수하지 않으려고 적어놨다.




요즘 마트에서 가지를 저렴하게 판다. 된장찌개 끓여먹는데에 호박을 쏠쏠하게 썻었는데 이제 호박 타임은 지나가버렸다... 아쉬워.


찜기가 없어서 그냥 볶음을 했는데 사실 계속 찜기가 아쉽다. 만두에도 써먹고, 이래저래 용도가 많아서 언제 사러는 가야 할 듯.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