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8/07'에 해당되는 글 11

  1. 2018.07.11 역시 김치는 쭉쭉 찢어먹어야
  2. 2018.07.11 역시 빨래비누가 거품이 잘 생긴다
  3. 2018.07.04 머리 아파...
  4. 2018.07.03 장마
  5. 2018.07.03 발바닥이 아프다

역시 김치는 쭉쭉 찢어먹어야 제맛 인 것 같다.


얼마전 구입한 10kg 김치를 벌써 절반정도 먹었는데, 계속 썰어서만 먹다가 오랜만에 찢어서 먹어봤다.


근데 확실히 찢어먹는 것이 김치 결도 느껴지고 맛있다는 생각이 든다.


다음부터는 찢어먹어야겠다.


칼로 썰어먹는 것 보다 아주 약간 더 손이 가긴 하지만 그정도야 뭐. 다른 일 하면서 쭉쭉 찢으면 되니깐.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가루세제가 어쩌니 저쩌니 해도.. 역시 빨래비누가 거품이 잘 생긴다


요즘 청소 하면서 빨래비누 쓰면서 다시 한번 느낀다.


손을 써야 하는 것이 좀 문제라서 그렇지... 가성비는 정말 쩌는 듯.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두통은 아니고요... 집 뒷문 닫다가 각진 곳 모서리에 머리를 찧어서 머리에 피가 났네요..


찧고 나서 '아우 아퍼!!'하고 머리를 손으로 짚었는데 손에 피가...- -


확인해봤는데 살짝 상처가 난 정도인가 봅니다. 다만 딱지가 생길때까지 2-3일동안은 머리 못 감겠네요. - -


아.. 이게 뭐여...

'일상이야기 > 짧은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날이 참 덥네요  (0) 2018.08.08
잘못을 했습니다  (0) 2018.07.27
바야흐로 열대야의 계절이네요...  (0) 2018.07.12
역시 김치는 쭉쭉 찢어먹어야  (0) 2018.07.11
역시 빨래비누가 거품이 잘 생긴다  (0) 2018.07.11
머리 아파...  (0) 2018.07.04
장마  (0) 2018.07.03
발바닥이 아프다  (0) 2018.07.03
문득 유튜브를 보다가 든 생각인데  (0) 2018.06.18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0) 2018.06.15
지역언론 좀 보고 살아야겠네요  (0) 2018.01.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장마가 시작되고 태풍이 오고 비가 오고.


다른 불편함을 호소하기보다는 습기가 많아져서 빨래가 잘 마르질 않는다.


덕분에 빨래를 한번 널어서 이틀정도는 말려야 하는 뭐 그런 상황.


히잉.


청소를 크게 해서 빨랫거리도 많은데 이렇게 빨래가 안 마르니 힘들다 힘들어.

'일상이야기 > 짧은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잘못을 했습니다  (0) 2018.07.27
바야흐로 열대야의 계절이네요...  (0) 2018.07.12
역시 김치는 쭉쭉 찢어먹어야  (0) 2018.07.11
역시 빨래비누가 거품이 잘 생긴다  (0) 2018.07.11
머리 아파...  (0) 2018.07.04
장마  (0) 2018.07.03
발바닥이 아프다  (0) 2018.07.03
문득 유튜브를 보다가 든 생각인데  (0) 2018.06.18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0) 2018.06.15
지역언론 좀 보고 살아야겠네요  (0) 2018.01.11
짧은 글 1  (0) 2017.12.16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 좀 움직였다지만 무리 한 것도 아닌데.. 생각해보면 확실히 예전보다 건강이 조금 안좋아지긴 했나보다.


발이 아파서 움직이는 것이 힘들다.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2 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