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체 왜 저러나 싶습니다.


할 말 못할 말 다 뱉고 있으니 이건 뭐... 그것도 하루에 몇개씩..


이제는 세는 것도 귀찮네요.


박원순이 바보가 아닌 이상은 자기를 서울시장으로 만들어 준 지지자층을 모르지 않을텐데 왜 저런 행동을 하는지...


일부에서는 '대통령병이 이렇게 무섭습니다' 라는 말도 나오더랍니다.




뭐 답은 간단할 것 같습니다. 첫번째는 정말 미친거고요.


미친 것에 대한 분석은 필요없겠죠?


두번째는 '당내 경선을 이기기 위해서는 분열된 보수층의 표를 끌어와야한다.'는 생각을 하나봅니다.


경선룰도 외부의 영향력이 늘어나는 쪽으로 바꾸자며 난리인 것을 보면...




제가 보기엔 어떻게 해도 박원순이 경선에서 이길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게다가 문재인을 연일 공격해서 민주당 및 범야권 지지자들이 분노의 원기옥을 모으게 만들더군요.


그 타겟이 박원순이 될 것은 불 보듯 자명합니다만.


심지어 '맞을수록 강해지는 문재인' 드립까지...




저 영감이 왜 저러는지 진심은 모르겠지만 좀 그만했으면 좋겠어요.


박원순 본인이 상처입는 건 둘째치고


박원순에게 온 정이 다 떨어져서 이번 시장 임기가 끝나면 더이상 안 보면 좋겠습니다.


정권교체를 해야 할 상황에 야권 지지자들에게 상처를 주지 않았으면 합니다.




맛이 간 박시장을 위해서 이 노래를 선사해주고 싶네요.




CR~AZY!


신고
Posted by 별빛사랑
이전버튼 1 2 3 4 5 ... 1279 이전버튼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