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오랜만에 견적을 내보려니 잘 몰라서 많이 헤맸네요.

지금 살 것도 아니고.. 그냥 시세도 확인할 겸, 한번 맞춰볼 겸 해서 해봤습니다. 그야말로 아이쇼핑.



인텔 CPU는 제가 E6300 이후로 처음 고르네요.

참고로 처음으로 가져본 컴퓨터이며 처음으로 직접 조립했으며 처음으로 제 돈 들여서 샀던 cpu가 바로 E6300이었습니다.

그 당시엔 인텔이 이렇게나 장기집권을 하리라는 생각은 못했죠. 참고로 저는 AMD빠라서.



다만 빠돌이이긴 해도 사리분별은 합니다. 지금은 AMD를 고를때가 아니라는 것 정도는 알죠.




그래픽은 굳이.. 필요도 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안 골랐습니다.

최신게임을 하지도 않으니... 그래픽카드가 정 필요하면 그때 싼거 하나 사겠죠 아마.




메모리는 요즘 참 많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16기가 두개를 펑~ 램캐쉬를 많이 이용하면 컴퓨터의 속도에도 큰 도움이 되고 특히 하드디스크, SSD 등의 수명을 오래 보존하는데에 큰 도움을 줍니다. 조각화도 줄일 수 있고요. 조각화가 줄어들어서 성능에서도 많은 도움을 봅니다.




SSD는 이것저것 찾아보고 비교해보니 저게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물론 실제로 구입할 때가 된다면 또 다시 비교해봐야겠죠.

오늘(12월 30일)기준으로 256G가 8만5천원입니다.

하드디스크도 비슷한 이유에서...



파워는 요즘 예전보다 참 저렴해졌다는 생각을 많이 합니다. 제가 한참 컴퓨터에 목 맬때는 파워가 워낙 비싸서...
그리고 지금은 저렴한걸 쓰지만 저때는 정말 흔히 말해 '고급파워'를 많이 썻었습니다.

지금은 저도 그때와는 많이 달라졌기 때문에 지금의 저는 그때를 언급하기엔 많이 부끄럽네요.



케이스는 저렴한 3R 케이스(4만원정도?)면 괜찮을 것 같고 키보드, 마우스, 헤드셋까지 합치면 87만원? 정도 될 것 같습니다. 배송비 합치면 88만원?

고른 성능에 비해 꽤 저렴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요즘 게임그래픽 빼면 하드웨어 성능에 비해서 소프트웨어의 발전은 좀 느린 것 같아요.

저 대로 산다면 한 5년은 쓰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