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일상이야기'에 해당되는 글 521

  1. 2020.06.03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2. 2020.05.28 아...
  3. 2020.04.03 잡담들
  4. 2020.03.12 잡담
  5. 2020.03.03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2020. 6. 3. 06:05 일상이야기

닌텐도 스위치 게임들 살 것이 좀 있긴 하다. 플스나 엑박, 스팀 등 다른 플랫폼으로 나온 게임들을 제외하더라도 좀 있다. 지금 이 시간 기준으로는 한 스무개정도?

 

근데 중고가도 좀 비싸거나 애매하고 급하게 안 사도 될 것 같은 게임들이라 그냥 넘기기로 마음먹었다. 마음에 걸리는 게임들이 아예 없지는 않지만 그 게임들은 지금은 좀 애매하다. 애매한 상황때문에 그렇다고 해서 그냥 사기엔 가격이 꽤 비싸다. 그것들을 다 사게되면 3-40만원은 그냥 빠져버리는 상황이라서.

 

여튼 그런 이유로 돈을 좀 모아놓기로 맘 먹었다.

 

마침 플스 4 할인행사가 하는데 35만원이다. 작년 연초 1월쯤에 했던 그 플스 대란의 그 가격이다. 35만원.

 

하위호환 여부도 애매모호하고 그래서 플스 4 신품을 하나 사긴 하야 하는데 돈이 넉넉하지 않는 한은 이번에 사는 건 넘기기로 했다. 플스 5 나오고도 플스 4 한동안은 계속 팔테고 플스 5 나오고 나면 할인가가 지금의 35만원보다 더 내려갈 것 같아서. 어차피 난 플스 무료게임 받는 것도 다 타이밍 놓쳤겠다... 굳이 이제와서 사는 것은 아니다 싶다.

 

연말에 XSX도 사야하고 위유도 샵 닫히기 전에 게임 사야하고 그러니까. 결국 한동안은 특별한 게임들 한정판 사는게 아니면 넘기기로 마음 먹었다. 여러번 생각해봐도 꽤 괜찮은 선택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 그리고 머지않아? 아니 사실은 언제 도착할 지 알 수 없는 프로젝트 디바 메가믹스 컨트롤러 관세와 배송비도 내야 하니까. 그리고 갑자기 뭔가 사야 할 때 대비할 돈도 있어야 하고.

 

최근에 이것저것 사다보니 지금 주머니에 여유가 별로 남아있지 않아 뭔가 급하게 사야 할 일이 생긴다고 해도 손도 못대고 지나가야 하는 일이 많아 질 수가 있다. 앞서 말한 플스4도 사실 돈의 여유가 꽤 있다면 "그래. 어차피 사야 하고 이런 기회에 사자." 하고 샀을수도 있는데, 지금 구매를 하지 않는 선택을 한 것도 그런 부분의 영향이 꽤 있다.

 

여튼 뭐 이렇다는거 ㅎㅎ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0) 2020.06.03
아...  (0) 2020.05.28
잡담들  (0) 2020.04.03
잡담  (0) 2020.03.12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0) 2020.03.03
해야 할 일이 많다  (0) 2020.03.02
잡담  (0) 2020.02.24
램 업글 했습니다  (1) 2019.07.13
일부 유튜브는 광고를 보기로 했다  (0) 2019.06.13
유튜브는 정말 끝이 없는 것 같다  (0) 2019.01.03
요즘 내가 컴퓨터로 하는 것  (0) 2018.10.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5. 28. 06:49 일상이야기

요즘 짜장라면 먹을 때 마다 유성스프(올리브유라든가) 넣는 걸 계속 잊는다...

 

- - 다 먹고 나서야 유성스프를 발견하며 "아..." 소리가 절로 나온다.

 

ㅠㅠ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0) 2020.06.03
아...  (0) 2020.05.28
잡담들  (0) 2020.04.03
잡담  (0) 2020.03.12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0) 2020.03.03
해야 할 일이 많다  (0) 2020.03.02
잡담  (0) 2020.02.24
램 업글 했습니다  (1) 2019.07.13
일부 유튜브는 광고를 보기로 했다  (0) 2019.06.13
유튜브는 정말 끝이 없는 것 같다  (0) 2019.01.03
요즘 내가 컴퓨터로 하는 것  (0) 2018.10.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4. 3. 19:25 일상이야기

*이번 달(2020 March) 험블 초이스 거르려다 결국 구독했다.

 

 

저 목록에서 이미 갖고 있는 게임도 있고 무료로 구할 수 있는 게임도 있는데다가 정작 공식한글화, 한글패치가 있는 게임들은 많이 않아서 거를까 거를까 정말 고민을 많이 했고 Pause도 눌러놨었는데... 다음달 초이스 변경을 8시간 남긴 상태에서 구독했다.

 

거의 순수하게 이득봤다~ 싶은 게임은 마이 프렌드 페드로, F1 2019, 니픓헤임 정도에다 굳이 더하자면 데스갬빗정도. 플래닛 코스터와 배틀체이스는 이미 갖고 있었고 나머지는 다 한글지원이 안되서 솔직히 좀 마음이 애매하다. 다만 이정도만 따져도 괜찮은 가격에 괜찮은 게임이다 싶었고. 겨우 12달러. 한화로 따지면 만5천원정도인데 아껴봤자 뭐하나 싶었다.

 

결국 애매하게 받은 것들은 스팀기프트에 뿌려야겠다. 스팀기프트 레벨 올리는데에 사용하면 거기서라도 이득 좀 볼 수 있겠지. (라고 희망적인 생각을 해본다.   ...아 몰라)

 

 

 

* 일본 배송대행업체를 정했다. 이제 슬슬 다시 살 것들 사야지. 다음주부터 다시 또 쇼핑 가즈아...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0) 2020.06.03
아...  (0) 2020.05.28
잡담들  (0) 2020.04.03
잡담  (0) 2020.03.12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0) 2020.03.03
해야 할 일이 많다  (0) 2020.03.02
잡담  (0) 2020.02.24
램 업글 했습니다  (1) 2019.07.13
일부 유튜브는 광고를 보기로 했다  (0) 2019.06.13
유튜브는 정말 끝이 없는 것 같다  (0) 2019.01.03
요즘 내가 컴퓨터로 하는 것  (0) 2018.10.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3. 12. 23:05 일상이야기

* 모니터가 한개라서 게임 녹화가 불편하네요. 콘솔게임은 편한데 PC게임 할 때 불편함을 많이 느낍니다. 그래서 세컨모니터 하나를 좀 고민해보고 있어요. 세컨모니터라서 딱히 대단한 스펙은 생각하지 않고 그냥 저렴이로...

 

* 아크시스템웍스가 닌텐도 스위치, 3DS 일본 e샵에서 몇개 게임을 개당 100엔으로 할인하는 행사를 한다네요. 스팀을 제외하고는 왠만해선 DL을 사지 않는 저입니다만, 이 가격정도 되면 안사고 넘기기엔 좀 그렇죠? ㅎㅎ 그래서 몇개 살 예정입니다.

 

* 1년 내내 수시로 몸이 아픈 저입니다. 아프다가 안아프다가. 저는 참는데에 익숙해져있는 사람이라 아프면 참고 넘어가요. 물론 아픈 걸 참는다는거지, 아픈 걸 참고 일한다거나 그런 건 아닙니다. 아프면 쉬어요. 저도 참지만 어디까지나 사람이니까... 참는 것에도 한계가 있죠. 또 아픈데 움직이면 더 심하게 아파지니까... 이 글을 쓰는 현재가 목요일 밤 11시인데, 한 5일전? 인 토, 일 정도부터 아팠으니까... 월요일엔 좀 쉬다가 화요일은 어쩔 수 없이 일 때문에 참고 움직였더니 수요일엔 다시 또 도졌더라고요. 으아... 좀 쉬었으면 지금쯤이면 몸이 다시 나아졌을텐데. 결국 지금도 좀 아픕니다. ㅋㅋ 참으면 이 시간도 지나가리~

 

* 한 2주정도동안 제대로 게임을 못한 것 같아요. 뭐 자잘한 게임은 했습니다만. 피크로스라든가.. 뭐 그런거요. 게임은 쌓여있고 쌓이고 있어서 좀 해야 하는데... 또 말만;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0) 2020.06.03
아...  (0) 2020.05.28
잡담들  (0) 2020.04.03
잡담  (0) 2020.03.12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0) 2020.03.03
해야 할 일이 많다  (0) 2020.03.02
잡담  (0) 2020.02.24
램 업글 했습니다  (1) 2019.07.13
일부 유튜브는 광고를 보기로 했다  (0) 2019.06.13
유튜브는 정말 끝이 없는 것 같다  (0) 2019.01.03
요즘 내가 컴퓨터로 하는 것  (0) 2018.10.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3. 3. 13:53 일상이야기

민원 넣을 일이 있어서 환경부 홈페이지 들어갔는데 민원 한번 넣을려고 하니 너무 불편하게 되어있더라. 결국 어느 부처에 민원 넣어야 하는지도 다 알고 있지만 정작 해당 부처 홈페이지에서 민원을 도저히 넣을 수가 없어서 국민신문고를 이용했다. 국민신문고는 훨씬 편하게 되어있더라. 앞으로도 민원 넣을 일 있으면 국민신문고 이용해야겠음...

 

부처들 홈페이지 좀 많이 개선해야 할 것 같다. 세금 대체 어디다 쓰는거야?

'일상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금은 돈 모아놓는 타이밍인듯  (0) 2020.06.03
아...  (0) 2020.05.28
잡담들  (0) 2020.04.03
잡담  (0) 2020.03.12
정부부처 홈페이지 왤케 그지같나  (0) 2020.03.03
해야 할 일이 많다  (0) 2020.03.02
잡담  (0) 2020.02.24
램 업글 했습니다  (1) 2019.07.13
일부 유튜브는 광고를 보기로 했다  (0) 2019.06.13
유튜브는 정말 끝이 없는 것 같다  (0) 2019.01.03
요즘 내가 컴퓨터로 하는 것  (0) 2018.10.11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