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Recent Comment

Archive

2018.11.29 13:20 게임이야기

분명히 나는 '날개로때리기'를 썻는데, 정작 내 리자돈은 꼬리로 때리고 있어.(...)


리자돈의 날개란 일반적으로 통용하는 등짝에 붙은 두개가 아니었단 말인가...


왓더...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키보드에 먼지가 많이 꼇네...


이전에 청소를 언제 했는지 기억이 안나긴 하지만, 그건 뭐 평소에도 일일이 언제 뭐 했다 기억을 안하고 사는 인생이라(....)


여튼 평일에 시간날때 영화감상이라도 하면서 키보드 청소를 하든가 해야겠습니다. 아. 뉴스보면서 해도 되겠다.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8.11.11 02:45 이런저런 이슈




*오뚜기라면 공식 유튜브 채널


오뚜기 진라면이 시장 점유율 1위를 앞두고 있다.  


중앙일보의 [라면로드]13년전 차승원의 예언 적중?..진라면 진짜 1위 하나 라는 기사에 의하면 올해 상반기 신라면과 진라면의 점유율이 각각 16.9%, 13.9%로 3%만 앞두고 있다. 10%도 안되는 점유율을 가지고 있던 진라면이 어느샌가 쑥쑥 올라 만년 1등만 할 것 같았던 신라면의 왕좌를 위협하고 있다.


사실 오뚜기가 갓뚜기라느니 그런게 나에게 중요하지는 않다. 어차피 돈 버는 기업인데. 다만 라면을 좋아하는 한명의 소비자의 입장에서 신라면 자체가 맛이 없어졌다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본다. 신라면보다 맛있고 저렴한 진라면. 맛없는 데다가 가격까지 비싼 신라면. 선택은 당연지사.


신라면이 왜 그렇게 맛이 바뀌었는지는 모르겠으나 한때 신라면만 먹던 입장에서는 안타까움이 절로 든다. 그리고 오뚜기의 뚝심이 곧 업계 1위의 농심을 무너트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앞서 말했듯 어디가 돈을 잘 벌든 그건 내 알바가 아니다. 난 소비자고 맛있는 것, 가성비 좋은 것 사먹으면 그만이니까. 그러나 맛없는 신라면 사먹을 일은 앞으로도 흔치 않을 것 같다고 생각한다. 진라면이 저렴해서 점유율이 높다는 사람도 있는데, 그런논리면 스낵면이 시장점유율 1위겠지. 뭔 말 같지도  않은 소리를...

posted by 별빛사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prev 1 next